제사지내는 전통예절이 그리 어렵지 않은데도 불구하고 제대로 지켜지지 않음은 그만큼 현대인들이 제사를 등한히 하고 조상에 대한 자손의 도리를 다하지 않은 결과로 생각된다. 자기를 낳아 길러주고 돌보아 주신 선조에 대해 정성을 다하는 예(禮)로서 제사는 자손의 당연한 도리라 하겠다.



기제사 상 차리기

다음은 우리나라 향교에서 권하는 기제사상 차리는 법입니다.


  1. 과일을 놓는 줄 (그림의 1번 줄);
    조율이시라하여 좌측부터 대추, 밤, 배(사과), 감(곶감)의 순서로 차리며(조율시이의 순서로 하기도 한다), 그 이외의 과일들은 정해진 순서가 따로 없으나 나무 과일, 넝쿨과일 순으로 차린다. 과일 줄의 끝에는 과자(유과)류를 놓는다.

  2. 반찬을 놓는 줄(그림의 2번 줄);
    좌포우혜라하여 좌측 끝에는 포(북어, 대구, 오징어포)를 쓰며 생채 다음 우측 끝에는 혜(식혜)를 쓰기도 한다. 그 중간에 나물반찬은 콩나물, 숙주나물, 무나물 순으로 올리고, 고사리, 도라지나물등을 쓰기도 하며 청장(간장) 침채(동치미,겨울철)는 그다음에 올린다.

  3. 탕을 놓는 줄(그림의 3번 줄);
    대개는 3탕으로 육탕(육류 탕), 소탕(두부 채소류 탕), 어탕(어패류 탕)의 순으로 올리며, 5탕으로 할 때는 봉탕(닭 오리탕), 잡탕등을 더 올린다. 최근들어 한가지 탕으로 하는 가정이 늘어나고 있다.

  4. 적과 전을 놓는 줄(그림의 4번 줄);
    대개는 3적으로 육적(육류 적), 어적(어패류 적), 소적(두부 채소류 적)의 순서로 올린다.

    * 적 : 생선이나 고기를 대꼬챙이에 꿰어서 양념하여 구운 음식.
    * 전 : 재료에 밀가루를 뭍혀서 번철에 지진 음식(부침개).

  5. 반 잔 갱을 놓는 줄(그림의 5번 줄);
    앞에서 보아 메(밥)는 좌측에 갱(국)은 우측에 차린다. 시접(수저와 대접)은 단위제의 경우에 메의 왼쪽에 올리며, 양위합제의 경우에는 중간 부분에 올린다.

  6. 향로 향합등;
    향상에는 축문, 향로, 향합을 올려 놓으며 그 밑에 모사그릇, 퇴주그릇, 제주(술)등을 놓는다.

  7. 제상진설의 한문어구;
    • 좌포우혜; 좌측에는 포, 우측에는 식혜를 놓는다.
    • 어동육서; 동쪽(앞에서 보아 우측)에는 어류, 서쪽에는 육류를 놓는다.
    • 동두서미; 생선의 머리가 동쪽으로 꼬리가 서쪽으로 향하게 놓는다.
    • 홍동백서; 붉은 과일은 동쪽, 흰색은 서쪽으로 놓는다.
    • 조율이시; 좌측부터 대추, 밤, 배, 감의 순서로 올린다. (혹은 조율시이)

    제사음식 조리할 때 주의할 점 ;

    • 조리하기전 몸 가짐을 단정히 하여 정갈하게 조리를 합니다.
    • 제사에 쓰지 않는 음식; 복숭아, 꽁치, 삼치, 칼치, 고추, 마늘 등
    • 식혜, 탕, 면 등은 건데기만 사용합니다.
    • 설 차례는 메 대신 떡국을, 추석차례는 메 대신 송편을 올립니다.





기제사 지내는 순서

  • 진설(進設); 북쪽에 병풍을 치고 병풍앞에 신위를 모실 교의를 마련한 다음 위의 그림대로 상을 차린다. 식어도 괜찮은 음식부터 차린다. 진설이 다되면 사진 혹은 미리 써둔 지방을 교의의 신위함에 붙인다.(지방쓰기 참조)

  • 분향강신(焚香降神); 제주는 꿇어 앉아 향을 살라 향로에 꽂고 재배한다. 왼쪽집사가 제주에게 강신잔을 주면 오른쪽 집사가 술을 반잔정도 따른다. 제주는 모사그릇에 세번에 나누어 모두 따룬다(모사그릇이 준비되지 않았을때는 술잔을 향로위에 세번 돌린다음 퇴주그릇에 따룬다). 왼쪽집사가 강신잔을 받아 오른쪽 집사에게 건네주어 제자리에 놓게한다. 제주는 재배한다.

  • 참신(參神); 제주이하 참석자 모두 재배한다. 요즘은 여자도 재배를 하나 원래는 4배였다.

  • 초헌(初獻); 좌집사가 잔을 제주에게 건네주면 제주는 우집사가 따루어 주는 술잔을 좌집사로 하여금 제상에 올리게 한다.

  • 독축(讀祝); 제주 이하 모든 사람이 꿇어앉고 참사자중에 한 사람이 축을 읽는 것이다. 예전엔 축문 읽기가 끝나면 곡(哭)을 했으나 지금은 생략하는 가정이 많다. 축문 읽기가 끝나면 제주는 두번 절을 한다.

  • 아헌(亞獻); 두번째 술잔을 올리는 것을 말한다. 주부(主婦)가 올리는 것이 예이지만 주부가 올리기 어려울 때는 제주의 근친자나 장손이 올린다. 아헌을 한 사람이 재배를 올린다.

  • 종헌(終獻); 3번째 술잔을 올리는 것을 말한다. 아헌자 다음가는 근친자가 올리며 집안에 따라서는 이때 적을 올리기도 한다. 종헌을 한 사람이 재배를 올린다.

  • 개반(開飯); 주부나 집사가 메(밥)와 탕그릇의 뚜껑을 열다.

  • 삽시(揷匙); 주부나 집사가 시접에 담겨있는 숟가락을 메그릇에 꽂고 젓가락은 시접위에 가지런히 걸쳐 놓는다. 젓가락의 손잡이는 서쪽(왼쪽)을 보게 놓는다. 흔히 젓가락을 세번 굴리고 여기저기 제물위에 올려 놓기도 하지만 시접위에 가지런히 놓는 것이 바람직하다. 제주는 재배한다.

  • 첨작(添酌); 첨작이라 함은 제주가 무릎꿇고 다른 잔 혹은 그릇에 술을 따루어, 종헌자가 다 채우지 않은 술잔에 좌우 집사를 통하여 술잔을 채우도록 하는것을 말한다.

  • 합문(合門); 참사자 일동이 밖으로 나가 문을 닫고 부복한(엎드린)다. 대청일 경우 뜰아래로 내려선다. 모든 참석자는 조상이 진지를 드는 동안(9수저 드시는 시간) 조용히 엎드려 생전의 조상을 생각한다.

  • 개문(開門); 제주가 앞서서 기침을 한다음 조용히 문을 열고 일동과 함께 들어간다.

  • 헌다(獻茶); 숭늉을 갱과 바꾸어 올리고 메(밥)를 조금씩 3번 떠서 말아놓고 정저(잠시 묵념)한다. 메에 꽂았던 숫가락은 반드시 손잡이가 집사의 좌측으로 가도록하여 숭늉그릇에 담그어둔다.

  • 철시복반(撤匙復盤); 숭늉그릇에 있는 수저를 거두어 시접에 담고 메그릇의 뚜껑을 덮는다.

  • 사신(辭神); 참사자 일동이 재배를 올리고 신주를 모신 기제사일 경우에는 사당으로 옮겨 모시고, 지방과 축문을 향로위에서 사른다.

  • 철상(撤床); 모든 제사 음식을 물리는 것을 말하며, 제상의 위쪽에서 부터 다른 상으로 공손히 옮겨 물린다.

  • 음복(飮福); 옷을 입은 그대로 조상이 드시고 남은 제물을 참사자 모두가 나누어 먹고, 이웃에도 나누어 먹는 것으로 기제사 절차는 모두 끝난다.



[차례지내기|기제사지내기|지방,축문쓰기]





  ▩Copyrightⓒ1997~2013 YeongyangKim.com all rights reserved.   ▩大植(26世,신녕)제작   ▩亨東(30世,설매)제작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