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쓰는 법

    지방 쓸때 알아두어야 할 점

  • 신위는 고인의 사진으로 하되 사진이 없으면 지방으로 대신합니다.
  • 기제사에서 지방을 붙이면 축문을 읽는것이 원칙입니다.
  • 지방의 규격은 가로 6 cm, 세로 22 cm의 깨끗한 백지에 먹으로 씁니다. 상단 모서리를 조금씩 잘라 버립니다. 아래 예제중 왼쪽은 할아버지 한 위, 오른쪽은 할아버지와 할머니 양위의 지방입니다.


  • 지방을 쓰기 전에 몸을 청결하게 하여 조상에 대한 예의를 갖춥니다.
  • 남자 고인의 경우, 벼슬이 있으면 學生(학생)대신에 벼슬의 관직(예를 들면 崇祿大夫등)을 쓰고
  • 그 부인은 孺人(유인)대신에 貞敬夫人(정경부인)을 씁니다.
  • 여자의 지방 孺人 다음에는 본관성씨를 씁니다.
  • 考(고)는 사후의 父(부;아버지)를 뜻하며 비는 사후의 母(모;어머니)를 뜻합니다.
  • 아내의 제사는 자식이 있더라도 남편이 제사장이 되어야 하며, 자식의 제사는 손자가 있어도 아버지가 제사장이 되는것이 기본입니다.
  • 지방을 붙일 때 왼쪽이 높은 자리, 오른쪽이 낮은 자리입니다.
  • 한 할아버지에 두 할머니의 제사일 경우 가장 왼쪽이 할아버지, 중간이 본비, 오른쪽에 재취비의 지방을 붙입니다.



여러 경우의 지방 쓰기 사례

초록색 부분은 알맞게 수정하여 쓰도록 합니다. 지방은 백지에 붓으로 정성스레 써야합니다. 그러나 사정상 여의치 않은 분들은 작성된 HWP문서를 다운받아 편집하여 쓸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시스템에 궁서체 한자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아래의 글꼴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바탕체로 보여 격식에 맞지 않을뿐 아니라 확장한자폰트가 없는 경우 죽은어미비字(女+比)는 보이지 않습니다.




기제사 축문 쓰는 법

  • 축문은 신명 앞에 고하는 글이며 그 내용은 제위분께 간소하나마 제수를 차렸으니 흠향하시라는 뜻을 담습니다. 그러므로 요즘에는 한문의 뜻을 풀이하여 알기쉽게 한글로 쓰기도 합니다.
  • 축문의 규격은 가로 24cm, 세로 36cm 의 깨끗한 백지에 씁니다.
  • 벼슬이 있을 때의 호칭은 지방을 쓸 때와 같습니다. 學生(학생=處士) 대신에 관직명으로, 그 부인은 孺人(유인) 대신에 貞敬夫人(정경부인) 등을 씁니다.
  • 명절에 지내는 차례에는 축문을 쓰거나 낭독하지 않습니다.




기제사 축문의 예(양친별세 부친제사)
(초록색 부분은 고쳐쓰도록 합니다)



축문 해설

維(유); 이어서 내려오다.

歲次(세차); 해의 차례.

干支(간지); 간지는 천간지지 육십갑자의 그해의 태세를 쓴 것이며 그 예로 금년이 丁丑 (정축)년이면 丁丑 (정축)이라고 씁니다.

某月(모월); 제사날을 따라 쓰며 제사달이 정월이면 正月 8월이면 八月(팔월)이라 씁니다.

干支朔(간지삭); 제사달의 초하루라는 뜻으로 제사달 초하루의 일진을 씁니다. 예를 들면 초하루 일진이 丁亥 (정해)이면 丁亥朔 (정해삭)이라 씁니다.

某日(모일); 제사날을 쓴것이며 제사날이 15일이면 그대로 十五日(십오일)로 씁니다.

干支(간지); 그 제사날의 일진을 씁니다. 예를 들면 15일이 제사날이고 15일의 일진이 甲子(갑자)이면 甲子(갑자)라고 씁니다.

孝子이름은 겸양의 표현으로 본문보다 조금 작게 씁니다.

敢昭告于(감소고우); 삼가 밝게 고한다는 뜻으로 妻喪 (처상)에는 敢(감)자를 버리고 昭告于(소고우)만 쓰며 아우이하는 다만 告于(고우)만 씁니다.

예제 축문은 양친이 별세한 경우 부친 제사의 축문이며 모친제사의 경우에는 청색 글의 顯考 (현고)를 顯비 (현비,비:죽은어미비字)로 고쳐 씁니다.

부모 중 한쪽이 살아 계신 때에는 顯考學生府君 (현고학생부군) 혹은 顯비孺人ooo氏 (현비유인ooo씨)중 한쪽을 쓰지 않습니다.

조부모 제사의 경우는 顯考 (현고)를 顯祖考 (현조고), 顯비 (현비)를 顯祖비 (현조비)로 고쳐씁니다.

증조부모 제사의 경우는 顯考 (현고)를 顯曾祖考 (현증조고), 顯비 (현비)를 顯曾祖비 (현증조비)로 고쳐 씁니다.

고조부모 제사의 경우 顯考 (현고)를 顯高祖考 (현고조고), 顯비 (현비)를 顯高祖비 (현고조비)로 고쳐 씁니다.




한글 축문의 예 (양친별세 부친제사)
(위 한문 축문과 같은 뜻입니다)

일 효자 아무개는 감히 고하나이다.
아버님 어머님,
해가 바뀌어서 아버님의 돌아가신 날이 다시오니 영원토록 사모하는 마음과 하늘같이 크고 넓은 은혜를 잊지 못하여 삼가 맑은 술과 여러가지 음식으로 공손히 전을 드리오니 흠향하시옵소서.



[차례지내기|기제사지내기|지방,축문쓰기]





  ▩Copyrightⓒ1997~2013 YeongyangKim.com all rights reserved.   ▩大植(26世,신녕)제작   ▩亨東(30世,설매)제작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