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옷 한복, 그 역사

한복의 구조와 각 부분의 이름

생활한복, 현대적인 감각으로...

한복을 바로 입으려면...

한복의 멋진 연출법

고름과 대님은 이렇게 맨다

체형에 따라 예쁘게 입기

손질과 보관 요령


민족의 옷 한복, 그 역사



고구려시대

고구려 고분 벽화를 통해
바지, 저고리, 치마, 두루마기의
의복형태를 볼 수 있다.
남녀 모두 선을 장식한 긴 저고리에 바지를 입고
허리띠를 맨 활동적이고 기능적인 형태였으며
치마는 여성전용 의례복으로 색동, 주름치마도 입었다.


통일신라.고려시대

통일신라시대에는
당나라의 영향을 많이 받았으며, 예복인
활옷, 원삼, 당의를 이 무렵부터 입기 시작하였다.
고려후기에는
몽고풍이 상류층에 유행하였으나 서민층은
기본 복식을 고수하였으며,
화관과 족두리 등이 들어왔다.


조선시대

남자는 바지.저고리에 두루마기,
여자는 치마.저고리의 기본형이
서민복으로 이어져 왔다.
저고리의 길이가 길고 여유있는 형태였으나
임진왜란 이후 작고 짧은 저고리에 풍성한 치마,
웅장한 머리모양 등 하후상박의 전통 한복미가 나타났다.
신분과 권력에 따른 복식이 특색있게
발달하는 등 많은 변화를 겪은 복식발전기이다.


개화기 이후

기본형태는 유지하면서
저고리 길이에 변화가 많았으며
고름대신 브로우치를 달거나 통치마를 입기도 했다.
최근들어 한복은 두 갈래 길을 걷고 있다.
하나는 예복화되어 특별한 날에만 입는 것이고
생활한복으로서 우리 옷의 형태가 다양해지고
있는 것이다.
이렇듯 한복은 전통과 현대로 나뉘어져
다양한 발전을 보이고 있다.

▲ 위로


한복의 구조와 각 부분의 이름




저고리의 구조
길, 소매, 깃, 동정, 고름으로 이루어지며 여자의 경우 끝동이 달리기도 한다.
소재와 재봉법에 따라 홑.겹.솜.누비저고리로 나뉘며,
각 부분에 다른색 감을 쓰는데 따라
민저고리, 반회장저고리, 삼회장저고리로 나뉜다.


바지의 구조
마루폭과 큰사폭, 작은사폭, 허리로 구성되어 있고
허리띠와 대님을 매어 입는다.

▲ 위로


생활한복, 현대적인 감각으로...

우리 고유의 옷을 현대의 생활양식에 따라 양복과 조화시켜 바르게 입음으로써 우리의 전통문화를 지키고, 우리만이 가진 아름다운 한복을 멋있고 자신있게 입어야겠다. 최근 아름답고 활동적이며 실용성을 보완한 생활한복이 자리를 찾아가고 있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다.



▲ 위로


한복을 바로 입으려면...


바른 옷차림은 상대방에게 호감을 주고 신뢰를 갖게하는 힘이 있다.
특히 한복은 올바로 차려 입어야 한결 태가 나는 옷이다.
여자의 옷

치마는 속치마가 빠지지 않도록 신경을 쓰고 겉자락이 왼쪽으로 여며지도록 입는다.

저고리는 동정니를 맞춰 안고름을 맨 다음 보조단추를 꿰고 겉고름을 반듯하게 맨다. 깃고대와 어깨 솔기가 뒤로 넘어가지 않도록 약간 숙여 입어야 제멋이 나며 이 때 속적삼과 치마허리가 저고리의 도련밑으로 나오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속옷이 겉옷맵시를 결정하므로 제대로 갖춰 입어야 제멋이 나며 브래지어는 하지 않는다.

버선은 수눅(꿰맨 솔기)의 방향이 오른발은 오른쪽으로, 왼발은 왼쪽으로 가도록 양쪽으로 잘 잡아 당겨 신는다.

* 좋은 옷감, 아름다운 색상, 단아한 옷차림에 못지 않게 중요한 것은 한복차림에 어울리는 조신한 몸가짐이다.



남자의 옷

바지는 앞뒤를 구별해서 입는다. 작은 사폭은 왼쪽, 큰 사폭은 오른쪽으로 해서 입은 후, 작은 사폭 선을 먼저 잡고 큰 사폭 선을 포개어 허리띠를 묶는다.

허리띠는 허리에 한 번 돌려 코가 오른쪽으로 가게 묶은 후 매듭이 일자형이 되게 한다. 매듭의 양끝을 허리띠 밑으로 말아넣어 매듭이 불거지지 않도록 하고 허리띠 위의 바지단을 밑으로 내려서 완성한다. 버선이나 양말을 신고 대님을 맨다.

저고리는 조끼 밑으로 빠지지 않게 주의하여야 하며 특히 마고자의 소매끝이나 도련 밑으로 저고리가 보이지 않도록 한다. 마고자와 조끼는 여름철이 아니면 반드시 입어야 한다.

두루마기는 남자의 의례적인 옷이므로 외출할 때는 반드시 입고, 머플러는 단정히 매는 것이 예의이다.

* 남자 한복의 정장은 바지, 저고리, 마고자, 두루마기를 입어야 한다.

▲ 위로


한복의 멋진 연출법



전통한복, 생활한복 두 가지로 멋내기
전통한복의 저고리는 명주나 갑사같은 견 종류의 고운 빛갈로 격식에 맞추어 지어놓아 정장및 예복으로 즐기고, 무명이나 양장천으로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생활한복 저고리를 하나 더 장만해 실용적으로 입어보자.


적절한 배색으로 옷의 표정 바꾸기

반대색상의 배색

한쪽 색상의 명도나 채도에 변화를 주거나 넓이를 변화시켜 신체적인 결함을 커버할 수 있다. 상의는 밝게 하의는 어둡게 하는 것이 가장 고전적이며 그 반대는 세련된 느낌을 준다.

유사색상의 배색

연두색 저고리에 녹색 치마, 분홍 저고리에 자주 치마 등 같은 계열의 배색은 온화한 감을 주며 친근감, 융화감을 더한다.



동일색상의 배색

개화 이후 서구의 영향으로 입게 되었으며 동일색상의 명도차, 채도차에 의한 배색으로 정적이고 통일된 효과를 얻는다.



▲ 위로


고름과 대님은 이렇게 맨다

고름 매는 법
1. 짧은 고름은 위로, 긴 고름은 아래로 가도록 하여 한번 맨다. 2. 위쪽으로 뺀 고름을 삼각형 모양으로 고리를 만든다. 3. 긴 고름으로 고를 내어 삼각형 안쪽으로 접어 넣는다.
4. 고름의 아래 위를 팽팽히 잡아당겨 3~5cm 차이를 두고 정돈한다. 5. 바르게 고름을 정돈한다.

6. 단아한 모습을 유지하려면 수시로 고름을 살펴 정돈하도록 한다.


대님 매는 법
1. 안쪽 복사뼈에 바지의 마루폭 선을 댄다. 2. 바깥쪽으로 돌려 싸서 안쪽 복사뼈에 끝을 갖다 댄다. 3. 대님을 한바퀴 감아 안쪽에서 끝을 맞춘다.
4. 두번 돌려 안쪽 복사뼈위에 매듭을 묶는다. 5. 나비리본 모양으로 예쁘고 편하게 묶는다. 6. 바르게 맨 대님의 모양.

▲ 위로


체형에 따라 예쁘게 입기


체형에 어울리게 입기
마르고 키가
작은 체형
뚱뚱하고 키가
작은 체형
마르고 키가
큰 체형
뚱뚱하고 키가
큰 체형
고대는 넓지않게, 치마폭은 넓게, 깃은 짧게, 섶은 넓게, 품은 넉넉하게, 난색계통으로, 주름은 촘촘하게 하여 길이를 길게 한다.






깃은 길게, 뒷고대를 파고 진동은 약간 넓게 한다. 작은 무늬, 세로 무늬가 어울리며 치마는 부드러운 천이 좋다. 저고리를 짧게 하고 치마를 길게하며 목선이 산뜻하게 드러나는 디자인을 선택한다.


목이 긴 경우가 많으므로 깃길이를 조금 짧게 달고, 섶은 조금 넓게 다는 것이 보기에 좋다. 치마통을 넓게 하면서 주름을 촘촘히 잡아 풍성한 멋을 강조한다. 저고리의 길이는 약간 길게 하고 품, 진동, 소매나비 등도 넉넉하게 한다. 치마폭에 자수를 놓거나 상하를 다른 색으로 배색해 신장을 구분해도 좋다. 깃과 섶은 너무 넓지않게 하며 치마감은 부드럽고 한색계통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깃은 길게 배래통은 너무 넓지않게 품은 넓게 한다.






얼굴형에 어울리게 입기
저고리의 깃을 깊게 파고 동정의 폭을 좁게 하여 둥근 얼굴을 커버하고 정갈하면서도 활동적인 느낌을 살려 주도록 한다. 저고리 깃은 짧게 하고 깃과 동정을 넓게 해서 얼굴을 둥글게 보이도록 한다. 저고리의 길이는 짧게 도련은 완만하게 한다. 턱선을 부드럽게 보이게 하기 위해 깃을 둥글게 굴려 주거나 깃의 너비를 넓게 해서 지적 이미지를 살려 주도록 한다. 인상의 약한 결점을 커버하기 위해서는 깃을 좁게 파고 깃과 동정의 너비를 넓게 하여 여유있어 보이게 한다.

▲ 위로


손질과 보관 요령


새로운 감각으로 입는 남녀 생활한복
옷걸이 보다는 되도록 큼직하게 개켜서 장롱이나 큰 상자에 보관한다.

한복은 소재가 얇고 바느질이 섬세하여 잦은 세탁으로 상할 우려가 있으므로 주의해야 하며 천연섬유인 명주는 드라이크리닝을 하고 합성 섬유는 가볍게 손빨래한다.

다림질을 할 때는 섶을 양쪽으로 젖혀놓은 후 도련이 겉으로 밀려 나오지 않게 안쪽에서 다리는데, 곡선부분이 늘어나지 않도록 주의한다. 치마는 안자락을 먼저 다리고 너무 누르지 않도록 한다.

동정은 입기 바로 전에 반듯하게 달아야 목선이 아름다워 보인다.

저고리의 겨드랑이 부분에 물수건을 대고 두세번 다림질을 해주면 말라도 흉하지 않으며, 치마 끝자락도 부분 세탁을 해서 보관한다. 달력으로 종이말이를 만들어 접히는 부분에 넣고 접으면 잘 구겨지지 않는다.

한복을 맞출 때는 감의 종류와 세탁방법을 미리 알아두면 좋다.


▲ 위로



한복입기 생활화에 앞장서고 있는 경북농촌진흥원
생활개선과 직원들의 한복자랑. 예~쁘죠?




이 한복페이지는 경북농촌진흥원 생활개선과에서 자료를 제공하였습니다.
* 의상.소품:이명자.양순옥(한복연구가)
* 모델:한미정('97미스경북 미).백운경('96미스 대구관광),
배진수.조영숙(농촌진흥원 생활지도사)





▩英陽金氏INTERNET大同譜     ▩Copyrightⓒ1997~Now Daeshik Kim all rights reserved.     ▩26世孫 金大植(新寧)